기사검색

美유명 록밴드 린킨파크, 도쿄 롯폰기에 등장

섬머소닉 2013 출연 위해 방일 중인 린킨파크, 롯폰기에 등장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13/08/09 [22:19]

미국 유명 록밴드 린킨파크가 9일, 일본 도쿄 롯폰기에 나타났다.

린킨 파크는 오는 10일 열리는 일본의 도시형 록페스티벌 '섬머 소닉 2013'에 참가하기 위해 일본에 머물고 있다. 이 그룹의 랩 담당 마이크 시노다(37)와 보컬 체스터 베닝턴(37)은 9일, 도쿄 롯폰기에 위치한 아메리칸 레스토랑 '하드록 카페'에 모습을 드러냈다.

'하드록 카페'와 린킨파크가 합작으로 자선 티셔츠를 발매하기로 한 가운데, 티셔츠 발표회가 이날 하드록 카페 도쿄 지점에서 열렸던 것.

▲ 린킨 파크 보컬 체스터 베닝턴(왼쪽)과 마이크 시노다(오른쪽) ©JPNews

 

린킨 파크는 자신들이 설립한 비영리단체 '뮤직 포 릴리프(Music For Relief)' 등을 통해 대지진 피해 지역 지원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티셔츠의 매출액 일부도 이 활동에 충당된다고 한다.
 
두 사람은 "3.11 대지진 바로 며칠 전에 피해지에서 공연을 했었다. 그래서 공연 뒤 대지진 소식을 듣고 깜짝 놀랐다"며 "티셔츠 판매 등 재해지 지원 활동은 우리의 개인적 사명과 같은 것"이라고 언급했다. 특히, 마이크 시노다는 일본계 미국인으로, 일본과는 밀접한 관계가 있다.

두 사람은 "이 티셔츠를 입고, 문제의식을 높였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린킨파크의 콜라보레이트 티셔츠는 일본에서 총 3종이 발매됐으며, 각각 7,140엔에 판매되고 있다.

▲ 린킨 파크&하드록 카페 합작 티셔츠    ©JP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