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전문] 아사히 사설, 하시모토 위안부 발언 통렬히 비판

하시모토 발언 책임 무겁다 아사히 사설이 통렬히 비판

가 -가 +

김미진 기자
기사입력 2013/06/01 [09:14]

일본에서 가장 진보적인 일간지 '아사히 신문'이 사설을 통해, 하시모토 도루 오사카 시장의 발언에 책임이 무겁다고 통렬하게 비판했다. 한국 독자들에게도 깊게 다가올 내용이기에 그 전문을 소개한다.

◆ 아사히 신문 6일 1일자 사설 "하시모토 위안부 발언, 책임 무겁다"

오사카 시의회의 소동은 도대체 무엇이었을까. 일본 유신회 공동대표인 하시모토 도루 시장의 위안부 관련 발언에 대한 문책 결의안이 부결되었다. 한때는 유신회 이외의 정당이 모두 찬성의견을 낼 전망이었지만, 공명당이 태도를 바꿔 문책 반대로 돌아섰다.

일본유신회 간사장인 마츠이 이치로 오사카 부 지사는, 결의안이 가결되면 하시모토 시장이 시장 재선거에 출마할 것이라는 의향을 나타냈다. 참의원 선거에 이은 더블 선거는 피하고 싶은 의회 측의 수면 밑 속내도 간파됐다.

하시모토 씨와 시의회의 상호 맞아떨어진 이해관계로, 문제의 본질에서 벗어난 진부한 정치극으로 끝나버리고 말았다.

이번 혼란의 계기가 된 것은 오사카 시정과는 관계가 없는, 구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일련의 발언이었다. 하시모토 씨는 미군 사령관에게 풍속업의 이용을 촉구한 발언을 철회하고, 미국 국민에게도 사죄했다. 한편으론 위안부에 대한 발언은 철회하지 않았다.

▲ '망언'으로 유명한 일본유신회 공동대표 이시하라 신타로와 하시모토 도루      ©JPNews

 

"세계 각국의 군이 여성을 필요로 하고 있다고 말했던 것인데, 내가 용인했다고 오보가 났다"며 "자신의 가치관과는 정반대의 인물상이 유포되어버렸다"고 화살을 언론에 돌렸다.

여성의 존엄성을 업신여기는 발언을 한 뒤, 그 파장에 대한 책임을 전가하려는 자세가 지금도 무겁게 추궁받고 있다.

하시모토 씨에 대한 비판은 해외에서 더욱 확산되고 있다. 유엔 인권기구의 하나인 고문금지위원회는, 하시모토 씨의 발언 등을 문제삼아 우려를 표명했다.

위안부의 역사에 대해 "일본 국회의원을 포함한 정치인과 지방정부고관에 의한 사실을 부정하는 행위가 계속되고 있다"며, 이같은 언동은 다시 피해자의 고통을 초래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일본은 93년 '고노 담화'와 아시아 여성기금을 설립한 95년 이후 역대 수상의 사죄문 등 일정부문 실적을 쌓아 왔다.

그러나, 하시모토 씨의 발언처럼 그 언동이 그 성과를 엷게 하고, 국제사회로부터 일본 전체가 인권 감각에 문제가 있는 듯 의심의 눈초리를 받아야 하는 유감스러운 경향마저 생겨나고 있다.
 
오사카 시의회의 움직임이 불발로 끝났다고 해서 하시모토의 책임을 묻는 사태가 변하지는 않는다. 시의회 폐회 뒤, 하시모토는 "무겁게 받아들이지 않으면 안된다"고 말했지만, 그렇다면 그것을 행동으로 보여 주어야 한다.
 
발언의 철회를 포함해 국민도, 국제사회도 납득할 수 있는 분별력 있는 행동을 스스로 확실하게 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이 문제는 앞으로도 계속 꼬리를 이어가게 될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