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반일시위 용인하던 中, 시위 금지에 나서

중국 공안 당국, 사회불안정 우려해 시위 금지 나서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2/09/19 [16:52]

중국 공안당국은 19일, 일본 정부의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국유화에 항의해 베이징 일본 대사관 앞에서 이어온 반일 시위를 금지하고 완전 저지하기로 방침을 결정했다. 복수 공안 관계자가 이 같이 밝혔다고 한다.
 
중국에서는 만주 사변의 발단이 된 류타오후(柳条湖) 사건으로부터 81년을 맞이한 18일, 전국 125곳 이상의 도시에서 반일 시위가 열렸다. 이에 공안 당국은 이 이상 시위가 계속되면 사회 불안을 확대시킬 것이라고 우려해 대사관 앞에서 시위하지 않도록 시민들에게 통지했다.
 
8일 연속으로 반일 시위가 열린 일본 대사관 외에도 상하이, 랴오닝성 선양, 광둥성 광저우 등 각지의 일본 총영사관에서 19일 오전, 엄중 경비가 이어졌다. 그러나 시위대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전국 각지에서 시위 금지조치가 취해져 있기 때문이다. 공안 당국은 시위를 일으키려 한 이에는 단호한 법적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19일 자 지지통신에 따르면, 베이징 시 공안국은 이날 아침, 일부 시민에게 휴대전화 문자로 "항의활동은 일단락됐다. 대사관 지구를 다시 방문해 항의활동을 해서는 안 된다"고 통지했다.
 
중국정부는 지금까지 "국민의 강렬한 분노를 이해할 수 있다"(외교부 대변인)며 반일 시위를 용인했다. 15, 16일 이틀간 반일 시위로 파괴 행위가 횡행하자, 18일에는 무장경찰을 대량 동원해 폭력사태를 거의 억제했다.
 
대사관 앞에서는 19일에도 시위가 이어질 것이라는 견해도 있었으나, 10월의 공산당대회를 앞두고 이 이상 시위가 계속되면 시민의 불만이 공산당과 정부로 향할 가능성도 있다고 본 공안 당국이 방침을 전환해 시위를 금지했다. 시위 금지에는 후진타오 지도부의 판단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 언론은 전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김영택(金榮澤) 12/09/20 [10:44]
중국 본토가 여러조각으로 분열될 위험을 가지고 있지 
티베트, 신장위구르 , 칭하이, 남부 소수 민족, 동북 만주족으로....


중국정부 티베트 독립을 위한 집회시위는  열심으로 무력탄압으로 막더니
이번 센카쿠열도 먹겟다는것이  좌절되니 
반일감정에 따른 지나친 폭력사태까지 방관하지. 
자기 맘에 드는 것은 모른척하고, 아닌것은 무력탄압하고 
-

노자는  다버리고 유유작작했지 .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