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각트 "사생아·탈세 의혹, 악의 느낀다"

각종 의혹에 각트, 블로그에 심경고백 "보도에 악의 느낀다"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9/13 [21:32]

'슈가 아유미'로 한국에서 잘 알려진 아이코닉(27)과의 교제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됐던 일본의 가수 겸 배우 각트(38)가, 최근 불거진 탈세 및 사생아 의혹에 대한 자신의 심경을 공식 블로그를 통해 밝혔다.
 
그는 일련의 보도에 대해 "악의를 느낀다. 꽤나 미움 받고 있구나"라며 자신의 심경을 덤덤하게 표현했다.
 
▲ '메시지 투 아시아' 공식 포토 각트 ©JPNews/이승열

 

각트는 13일 자 블로그에 "여러가지로 소란스러워지기 시작했다"며 보도에 대하여 언급했다. 또한, "뭐 솔직히 '이건 뭐야'라고 생각되는 일이 산더미"라며 보도 내용에 사실 아닌 부분이 많다고 강조한 뒤, "웃음이 나올 정도로 악의를 느낀다. 꽤나 미움받고 있었구나. 아하하하하. 개인사무소는 금방 얕보인다니까..."이라고 적었다.

최근 들어, 일부 일본 언론은 각트를 둘러싼 여러가지 의혹을 보도했다. 애인과 사생아의 존재, 그리고 그가 소유한 고급 맨션이 도쿄 국세국 사찰부의 강제수사를 받는 등의 일들이 보도됐고, 급기야는 동일본 대지진 의연금 횡령 의혹까지 불거지는 등 다사다난했다.
 
그는 블로그를 통해 "내가 좋아서 한 자원봉사마저 말도 안 되는 중상모략을 당하는 시대다. 한숨밖에 안 나온다"며 의연금 횡령의혹 보도를 겨냥한 코멘트를 남기기도 했다.
 
이어서 "마음으로부터 미안하게 느껴지는 부분은, 지진 직후, 필사적으로 선의로 협력해준 많은 친구들까지 이번 말도 안되는 기사에 의해 이상한 시선으로 보여지는 것"이라며 침통한 심경을 밝혔다. 
 
하지만 그는 친구와 팬들에게 받은 응원의 말에 "마음을 위로받았다. 정말 고마워"라며 감사해하며 "한숨이 나올 만한 순간도 있지만, "이럴 때는 웃어버려"라고 생각하고 열심히 하겠다"며 긍정적인 마음가짐을 보였다.
 
한편, 그에 대한 여론이 최근 들어 나빠진 데 대해, 일각에서는 각트가 친한파이고 재일교포와도 자주 교류를 나눈 점, 그리고 '독도는 한국땅'이라고 적힌 트윗을 리트윗한 점 등이 일본의 네토우요(넷우익)를 비롯한 일부 일본인들의 반감을 산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하고 있다. 심지어는 국세청 조사도 누군가의 투서나 모함에 의한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마저 돌고 있다.
 
각트는, '이제는 누구나 직접 정보를 발신할 수 있는 시대'라며, 자신의 이용하는 블로그나 SNS를 통해 의혹에 대한 진실, 자신의 입장 등을 명명백백 밝히겠다고 나섰다.
 
과연 그의 의혹이 사실무근으로 드러날지, 아니면 사실로 드러날지, 향후가 주목된다.
 
 
▲ 각트 블로그 ©JP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Jalapagos 12/09/14 [17:25]
일본은 이미 정상적인 사회가 아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