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일본인 88명, 독도로 본적 옮겨

일본의 영유권 강조하기 위해, 연구원이나 회사원 많아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8/25 [09:05]

독도에 본적을 옮긴 일본인이 24일까지 88명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일본 정부가 2005년에 조사해서 드러난 수치의 3배로, 이명박 대통령 독도 상륙 이후 본적 이전 신청이 잇따랐다고 한다. 본적은 거주지와 상관없이 일본 국내 어디로도 옮길 수 있다. 일본은 독도를 시마네 현 소속으로 지정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2005년 5월 국회 답변서에 26명이라 밝힌 바 있다. 올해 1월까지 79명이었으나, 이후 9명이 늘었다.
 
영유권을 강조하기 위한 목적으로, 연구원이나 회사원들이 많았다고 한다. 2004년 3월에 가족 4명과 함께 본적을 독도로 바꾼 타쿠쇼쿠 대학 객원교수인 하마구치 가즈히사 교수는 요미우리 신문의 인터뷰에 "정부의 외교 자세는 소극적이다. 영토를 지키기 위해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을 생각했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김영택(金榮澤) 12/08/25 [14:16]
일본 나고야 에 사는 아사다마오 집주소를 몰라서.
못 옮기고 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