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위기의 日민주당, 과반수 무너지나?!

하토야마 그룹이 이탈하면 민주당 과반수 무너져

가 -가 +

안병철 기자
기사입력 2012/07/13 [11:04]

일본 민주당의 분열 조짐이 더욱 확대되고 있다. 민주당 전 대표였던 오자와 이치로 의원이 신당을 창당한데 이어 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도 곧 신당을 만들고 당을 이탈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소비세 증세 관련 법안에 반대표를 던진 하토야마 전 총리의 신당 창당 소식이 전해진 것은 12일.
 
노다 요시히코 총리의 "증세 반대는 용납하지 않겠다"라는 발언이 나온 직후, 민주당 증세 반대파에서는 "더 이상 잔류해도 이득이 없다"는 의견이 강하게 제기됐고 하토야마 전 총리의 신당 창당 이야기가 흘러나왔다.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창당 시기는 소비세 증세 법안이 참의원에서 통과되기 전인 8월 초로 전해지고 있다고 한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소비세 증세에 반대하고 '소비세연구회'를 발족한 바 있다. 중의원 30명이 참가하고 있어 이 단체를 모체로 20명 규모의 신당 창립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만약 민주당 중의원 16명 이상이 신당에 참가하는 사태에 이르게 되면, 여당은 과반수가 무너지고 정권 운영에 치명적인 타격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ìJPNews

 
신당이 결성되면 오자와 이치로 대표가 이끌고 있는 신당 '국민의 생활이 제일'과 연계할 가능성도 농후하다. 오자와 대표는 12일, "신당에 참가하지 않은 사람을 포함해 어려운 시대를 헤쳐나갈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최선을 다하겠다"며 잔류파에 추파를 던졌다. 
 
그러나 하토야마 전 총리는 "오자와 대표는 당을 나가 행동하지만, 나는 당 안에서 행동하겠다. 그것에는 차이가 있다"며 탈당을 거부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의 사무소는 12일, 신당 창당의 가능성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일축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의 신당 창당 계획은 아직까지 소문에 머물고 있지만, 소비세 증세를 둘러싼 민주당 내의 갈등과 혼란은 당분간 계속될 듯이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괜찮아 12/07/13 [14:45]
일본 민주당의 집권 의의는 단순히 자민당과의 세대교체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보세요. 일본도 드디어 다당제에 돌입하지 않았습니까? 실질적인 다당제 말이죠. 그런 면에서 작금의 정치실험은 매우 고무적이라고 생각합니다. 힘내라 일본!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