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2ch소설 큰 인기! 제2의 '전차남' 탄생?

2ch 게시판 '윤락업소남'이 일본서 큰 화제, 소설화, 영화화돼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7/06 [10:10]

일본 온라인상에서 제2의 '전차남' 탄생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2011년 10월부터 인터넷 게시판 '2ch'에 게재, 연재돼 큰 호평을 받은 인터넷 소설 '변했다'가 오는 9일 소설로 출판되는 데 이어, 영화화까지 결정된 것. 일본 언론은 '제 2의 전차남'이라며 이 소설을 주목하고 있다.
 
▲ "유흥업소 가서 인생이 바뀌었다" 소설화     ©JPNews

 
이 소설은 처음으로 윤락업소에 간 29세의 못생기고 여성경험이 없는 주인공 료타로가  모델 사토 카요와 비슷하게 생긴 데리헤루(출장성매매) 걸 '카요 상'에게 한 눈에 반하는 데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주인공 료타로가 학생시절 전 남자친구에게 속아 윤락녀로 일하게 된 '카요 상'을 구하기 위해, 인터넷에서 알게된 재능있는 남성 '신사쿠'에게 상담을 받으며 문제를 해결해나간다는 이야기다.
 
▲ 실제 사토 카요     ©JPNews

 

제목은 자극적이지만, 웃기고 슬프면서도 가슴을 태우는 러브스토리로, 2ch 게재 때부터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이 소설은 게재 뒤 금세 화제가 됐고, 순식간에 확산됐다. 일본에서 크게 히트한 전차남이 처음 2ch에 게재됐을 때보다도 더 좋은 반응이라는 평마저 나오고 있다.
 
잇따른 호평으로 소설화도 진행돼, 오는 9일, 유명 출판사 '쇼각칸(小学館)'에서 같은 제목의 단행본이 간행될 예정이라고 한다. 영화화도 이미 결정됐다(개봉일 미정).
 
과연, 2ch로 시작해 대형 베스트셀러가 된 전차남을 이을 인기 작품이 될 수 있을까? 귀추가 주목된다.
 

▲ 윤락업소남 이야기의 맨 첫 소절이다. "(2)9세. 163. 추남이다. 아직 (섹스) 한 번도 못해봤고, 물론, 모태 솔로다. 백수 경력도 있고, 당시엔 취직 1개월째였지. 혼자 살았고. 낡아빠진 2층짜리 아파트였지"로 시작한다. ©JP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1111 12/07/08 [08:33]
남자들은 창녀에 대해서 로망이 있더군.. 
자기가 창녀를 구해서 자기만의 성녀로 만들겠다는 구원자 판타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