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싸면 잘 팔리는 시대'는 갔다

저가브랜드 3사, 5월 판매 두 자릿수 감소

가 -가 +

김쌍주 기자
기사입력 2012/06/23 [00:45]

그동안 저가, 고품질로 일본시장을 석권해오던 맥도날드, 스키야, 유니클로 등 저가 대표브랜드들의 5월 매출액이 급격히 감소하는 현상을 보였다.
 
그렇다면 이러한 현상들이 우연의 일치인가, 아니면 단순한 저가전략의 한계인가.
 
 
◆ 불황 속에서도 저가브랜드들의 마케팅전략 맹점 드러나
 
 
일본은 90년대 초반 이후 20년 이상 지속되는 장기 디플레이션 불황속에서 가격은 항상 소비기준의 우선순위를 차지했다.
 
특히, 2008년 리먼 쇼크와 지난해 동일본 대지진을 겪으면서, 일본 내에서는 사치하는 행위가 동일본 대지진 피해자들에게 결례라는 인식이 생겼고, 소비를 최소화하는 분위기가 이어졌다.
 
이러한 일본사회의 분위기 속에서 저가로 승부를 하려는 일본기업들이 큰 인기를 끌면서 마치 가격을 낮추면 고객이 늘어난다는 공식이 성립되는가 싶었다. 하지만, 단순 되풀이식의 저가 마케팅은 점점 소비자들의 흥미를 끌지 못하고 있다.
 
일본의 저가브랜드 대명사로 불리는 3사의 경우, 전년 동월대비 5월 매출액이 맥도날드는11.0%, 스키야는 10.8%, 유니클로는 10.3% 감소했다. 반면, 저가 브랜드와는 달리, 백화점들의 고가 제품군은 전년 대비 매출액이 늘면서 대조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다카시마야(高島屋)의 보석류판매는 4.4% 증가했으며, 미츠코시 니혼바시점(三越日本橋店)에서도 100만 엔 이상 보석류가 전년 동월대비 50% 증가했고, 시계 역시 2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백화점 지하식품매장도 전년 대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데다, 다이마루(大丸)의 경우 전년 동월대비 2.4% 증가하였으며, 이세탄(伊勢丹)도 전년보다 약간 증가한 매출을 올리고 있다고 한다.
 
이러한 일본소비자들의 소비패턴의 변화 속에 현재 많은 일본기업들이 가격책정에 골머리를 앓으며 합리적인 가격대를 찾기 위해 고심 중이라고 한다.
 
 
◆ 저가 브랜드, 다양한 마케팅 전략이 필요하다
 
 
그런데, 모든 저가 브랜드가 고전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맥도날드, 스키야, 유니클로와는 대조적으로 일본의 편의점은 매출을 점점 증대시키고 있다.
 
저가정책을 펼치는 일본 편의점이 승승장구하는 이유는, 저가 정책뿐만 아니라 다양한 상품군의 적절한 조합과 시간대별 캠페인의 다양화 등 소비자들을 자극할 수 있는 마케팅전략을 끊임없이 펼치고 있기 때문이다.
 
세븐일레븐 재팬은, 흰쌀밥과 반찬류의 판매가 25개월 연속 전년 동월대비 증가했는데, 주먹밥 100엔 캠페인, 빵과 야채주스 30엔 할인, 심야 알뜰 쿠폰 등 다양한 캠페인을 적절히 조합한 지혜로운 마케팅전략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또한, 대형 슈퍼체인점도 저가 정책에 다양한 마케팅 전략으로 꾸준한 매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대형슈퍼체인인 세이유(西友)는 5월의 튀김, 면류판매액이 10% 증가했는데 자체 조리제품을 다양한 조합으로 저가에 내놓았기 때문에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전 세계가 유럽 발 금융위기로 허덕이는 현 시점에서 일본의 소비패턴변화와 마케팅실패사례는 한국기업들이 향후 불황속에서 어떠한 마케팅전략을 구사해야 하는가에 대해 시사 하는바가 크다.
 
따라서 단순한 저가전략보다는 소비자를 자극할 수 있는 지혜로운 마케팅전략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매년 같은 패턴의 가격할인정책에 대한 캠페인은 오히려 소비자 호응도를 크게 낮추는 결과를 초래한다는 사실을 인식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앗, 바보닷! 12/06/23 [16:50]
자~ 여기 통화흐름이 거의 제로에 가까운 무지렁이들로 구성된 사회가 있다고 가정해봅시다. 당연히 제국주의자들이 눈독을 들이겠지요? 아마도 화폐라는 것을 만들어 토지거래부터 통제할 겁니다. 그럼 사회하부구조가 묶이게 되지요. 그 다음에 먹을 것부터 시작해서 입을 것, 닦을 것, 치장하는 것 등 하나씩 통제의 손길을 늘려갑니다. 어이쿠, 그런데 이 바보들이 반항도 할 줄 하는군요. 물질지배가 한계에 달한 것을 알고 문화통치로 바꿀 때가 된 것입니다. 왼쪽 볼에 붙어있는 밥알을, 힘들게 오른손을 뒷통수로 돌려 떼어먹는 방법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쉿~ 비밀입니다. 그럼 바보들은 고마워하며 깨닫게 되지요.

"아~ 밥을 숟가락으로 퍼먹는 것보다 볼에 하나씩 붙인 다음에 먹으면 유효수요가 그만큼 늘어나겠구나!"

유효수요가 늘어난만큼 할 일 또한 그만큼 많아진 셈입니다. 단위거래별 통화흐름이 작아지면서 누구나 쉽게 바보가 될 길도 열렸지요. 바빠졌어요, 바보들은. 그럼 그동안 제국주의자들은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었을까요? 그거야 내가 알 바 아니고, 아무튼 떼어먹을 밥풀조차 안 남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면 문화통치의 효용조차 사라진다는 사실입니다. 그래서 오늘날 세상에서 자본주의가 가장 발달한 나라가 있다면, 그리고 그 나라가 제국주의적 속성을 가지고 있다면, 내릴 수 있는 결론은 하나 밖에 없는 것입니다. 볼에 밥풀 붙이는 일마저 몽땅 악랄한 제국주의자들한테 빼앗겼다는 사실이지요. 도대체 누가 우리를 여기까지 끌고 온 걸까요? 분통을 터뜨리며 의문을 표하지 않을 수 없는 노릇입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제국주의자들이 지금 열심히 우리 볼에 밥풀을 대신 붙여주고 있는 중인데도 힘들게 반대쪽 손을 돌려 밥풀을 떼어먹는 바보짓을 계속해야 할 필요가 있는 걸까요?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