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도쿄전력 사원 연봉, 내년에 46만 엔 늘어

인상되는 전기요금에 연봉 상승분도 포함, 주민 반발 예상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6/02 [09:46]

도쿄전력이 2013년도부터 사원 1명당 연봉을 올해보다 46만 엔 늘려, 571만 엔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2일 아사히 신문은 보도했다.
 
전 사원을 대상으로 한 '연봉제' 도입에 의한 것이라고 한다. 571만 엔은 1천 명 이상의 대기업 평균보다 28만 엔가량 더 높은 금액이다.
 
가정용 전기요금 인상에도 이번 급여 인상분이 포함돼 있어, 관할 지역 주민들로부터 반발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원전사고 뒤, 사원의 급여와 보너스를 삭감했다. 사고 전 연봉은 평균 700만 엔에 이르렀으나, 사고 뒤 20~25% 가량 삭감됐다.
 
도쿄전력이 정부에 제출한 가정용 전기요금의 인상 신청 내용을 살펴보면, 2012년~2014년도의 사원 연봉을 평균 556만 엔으로 산정하고 있다. 이는 사원 1천 명 이상의 대기업 연봉 543만 엔에 가까운 수준이다.
 
그런데, 2012년도는 여름 보너스를 지급하지 않고 평균연봉 525만 엔을 유지하는 대신, 2013년부터 평균 570만 엔대로 회복시킨다고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