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기업도산, 3년 연속 감소했지만

작년 대재해 이후 미처 도산 등록 못한 기업만 1,500여 곳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4/10 [10:57]

지난해 일본에서 도산한 기업 수는 1만 1천여 건으로 3년 연속 감소했다. 동일본 대지진 피해지역의 복구 사업이 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민간 신용조사회사 '제국 데이터벵크'에 따르면, 지난해에 1천만 엔 이상의 부채를 안고 도산한 기업 수는 1만 1,435건으로, 전년 대비 0.5% 감소해 3년 연속 감소를 기록했다. 
 
이는 동일본 대지진 피해 지역의 복구·부흥 관련 공공사업이 증가하고 있는 점과 재해 피해를 입은 기업에 대한 일본 정부의 여러가지 지원 제도로 도호쿠 지방에서 도산 건수가 27.3%가량 대폭 감소한 점 등의 영향이 크다고 한다.  
 
그러나 쓰나미 피해가 컸던 도호쿠 지방 연안부와 심각한 방사능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 제1원전 인근 지역에서는 영업을 하지 않고 있으나 도산 절차를 밟지 못한 기업, 경영자와 연락이 닿지 않는 기업이 총 1,500여 사에 달해 실태는 더욱 심각한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의 전망에 대해, 한 신용조사기관은 "디플레이션이 이어지는 가운데, 엔고현상과 원유 가격 상승이 기업의 실적에 악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어, 기업도산은 증가경향으로 전환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