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정부, 정무3역 4명의 사표 수리

정무 3역 4명이 소비세 증세 반대하며 낸 사표, 수리키로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4/04 [10:30]

일본 정부가 소비세 인상 법안의 각의 결정에 항의해 사표를 제출한 정무 3역(대신, 부대신, 정무관) 4명의 사임을 결정했다.
 
오자와 이치로 전 민주당 대표를 지지하는 마키 요시오 노동성 부대신(차관), 모리 유코 문부과학성 부대신, 기카와다 도루 총무성 부대신, 슈하마 료 총무대신 정무관(차관보) 등 4명은 지난달 30일, 소비세 인상 법안이 각의결정된 것에 대해 항의하며 사표를 제출했다.
 
정부는 이들의 사임을 만류했다. 그러나 자민당 측이 "계속 이 같은 상황이 이어지면, 2012년도 예산안 성립 이후 관계 위원회의 심의에 응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민주당 측에 전달했고, 결국  노다 총리는 사표를 수리하기로 결정했다. 
 
노다 총리는 3일 오전, 사표 수리안을 각 장관에게 돌려 서명을 받아 사임을 최종결정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