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노다 총리, 원전 재가동에 적극 의사 밝혀

쓰레기 잔해물 처리와 원전 재가동에 강한 의지 표현

가 -가 +

안병철 기자
기사입력 2012/03/12 [11:55]

노다 요시히코 총리는 동일본 대지진 1주년을 맞이한 11일, 피해지 복구 및 부흥과 원전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결의를 표명했다.
 
특히, 재해지 쓰레기 처리 지연 문제와 전력 부족 문제 해결에 자신이 선두에 서겠다며 적극적인 자세를 보였다.

▲ 노다 요시히코 총리     ©jpnews/야마모토 히로키


노다 총리는 이날 총리관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미미한 진척도를 보이는 재해지 쓰레기 처리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적극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노다 총리가 재해지 쓰레기 처리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한 것은, 다른 복구작업 현황과 비교해 상당히 늦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3월 5일 시점으로 재해지 3개 현(이와테, 미야기, 후쿠시마)에서 발생한 쓰레기는 약 2,252만 톤으로 추정되고 있지만, 이 가운데 처리가 완료된 것은 142만 톤으로 전체의 6%에 지나지 않는다.
 

▲ 동일본 대지진 1년 후,  미야기현 센다이 시     ©JPNews/야마모토 히로키


쓰레기 처리가 자꾸 지연되는 것은 적지 않은 자금이 소요되는데다, 쓰레기 처리 시설 건립에 지역 주민의 동의를 얻어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일본 정부와 지자체가 일을 신속히 처리하지 못했던 것.
 
▲ 현재 원자로 가동이 멈춘 겐카이 원전     ©규슈전력 제공


한편, 이날 노다 총리는 정기 검사로 운행이 중단된 원전의 재가동에 적극적인 자세를 나타냈다.
 
재가동이 타당하다고 판단된 원전의 경우, 자신이 직접 나서 (재가동을 위한) 주민 설득 작업에 나서겠다고 밝힌 것이다.

일본 전역의 원자로 54기 중 현재 가동되고 있는 원자로 2기뿐이다. 이 2기도 5월에 정기검사가 예정돼 있어 곧 일본의 모든 원자로가 가동을 정지하게 된다. 이대로라면 작년 여름 이상의 전력 부족이 예상된다. 일본은 작년 여름 전기사용제한령을 내리고 계획 정전을 실행한 바 있다.

노다 총리는 3.11 동일본대지진 1주년을 맞아 "반드시 부흥을 이뤄 내겠다"는 강한 의지를 국민에게 전달하려 했지만, 일부 언론은 언급한 내용 모두가 좀 더 빠른 단계에 대처할 문제였다고 비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