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연예계만이 아냐!" 日딸뻘과 결혼하는 새신랑 급증, 왜?

日여성들 "20~30대보다 40대 이상이 좋아!", 나이 차 결혼 급증

가 -가 +

김미진 기자
기사입력 2012/02/17 [20:01]

작년에 이어 올해도 딸뻘, 혹은 손녀뻘과 결혼하는 할아버지 새신랑들의 소식들이 들려오고 있다.
 
그런데 적게는 17~18살 연하부터 많게는 30~40살 연하의 신부까지 꿰찬 이들은 진정 능력자일까.
 
지난해 7월 자그마치 45세 연하의 일반인 여성(23)과 결혼해 충격을 주었던 일본의 유명 코미디언 카토 차(68). 
 
당시 그의 장인어른의 나이 만 37세, 장모님의 나이가 만 44세였던 걸 감안하면 '손녀뻘과 결혼했다'는 말이 결코 틀린 말이 아니다.
 
그런가 하면, 일본의 국민 여동생인 아사다 마오에게 성희롱에 가까운 발언을 해 맹비난을 받았던 중견 탤런트 라사르 이시이(56)는 지난 1월 말 32세 연하의 일반 여대생(24)과 재혼을 발표하며 "제 딸보다 어린 신부를 얻었습니다!"라고 말해 화제가 됐다.
 
배우 겸 성우인 테라다 미노리(69)도 작년 35세 연하인 일반인 여성(34)과 결혼했고, 명 MC로 유명한 사카이 마사아키(65)도 작년 22세 연하의 일반인 여성(43)과 3번째 결혼에 골인했다.

그에 비하면 지난해 연말 17세 연하의 네일아티스트(33)와 재혼한 배우 쿠로다 아서(50)는 명함도 못 내민다.
 
 
▲   차토 차(68)가 자신의 블로그에 45세 연하의 아내(23)를 소개하고 있다.  ©JPNews
 
 
언뜻 생각할 때는 이들이 '엄청난 '부'를 축적해뒀다든가, '나이에 비해 준수한 외모로 중후한 매력을 품고 있다든가' 등 엄청난 능력(?)을 소유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그런데 굳이 그러한 '능력자'가 아니더라도,  현재 일본에선 '중년 이상(?)의 남자가 인기 있다'고 주장하는 이가 있다.  
 
'나이차 결혼의 정체' 등의 저서를 쓴 마케팅 작가 우시쿠보 메구미는 지난해 10월 일본매체 스포니치 아넥스와의 인터뷰에서 "일부 인기 있는 (중년 이상(?)의) 남성들이 젊은 여성과 결혼하는 경우는 예전부터 있었지만, 얼굴도 수입도 그만그만한 중년 이상의 남성과 20~30대 여성이 결혼하는 경우가 2년 전부터 급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일본 도쿄도 내의 회원제 결혼상담소인 'marriage club 알파 아오야마'에 따르면, 이 결혼상담소에서 결혼한 커플 중 나이차가 11~15세인 부부가 2004년에 13%였던 반면, 2009년에는 38%까지 증가했다고 한다. 또 나이차가 16세 이상인 부부도 2%에서 8%로 급증했다.  
 
20~30살의 엄청난 나이차를 극복하고 결혼하는 것은 더이상 연예계만의 이야기가 아니라는 것이다.  
 
위에서 나이차 결혼을 한 예로 든 연예인들의 경우도 따지고 보면, 모두 결혼 상대가 일반인 여성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  작년 22세 연하의 일반인 여성(43)과 3번째 결혼에 골인한 사카이 마사아키(65, 왼쪽 사진), 지난 1월 말 32세 연하의 일반 여대생(24)과 재혼한 중견 탤런트 라사르 이시이(56, 오른쪽 사진)  © JPNews
 
 
그런데 어쩌다 '20~30대 남자'들은 찬밥 신세가 되고, '중년 이상(?)의 남자'들이 인기를 얻고 있는 것일까.
 
우시쿠보 메구미는 "2008년부터 불기 시작한 '결혼 붐'으로 20~30대 여성들은 자신이 꼼짝 않고 가만히 있으면, 결혼을 못할 거라는 위기 의식이 강해졌다"고 지적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동일본 대지진을 겪으며 일본 여성들에게 '곁에 의지할 수 있는 누군가가 있었으면'하는 바람이 강해졌다.
 
이에 일본 여성들은 빨리 결혼하길 희망하고 있다. 반면, 20~30대 남성들은 연애와 결혼에 소극적인 이른바 '초식남'이 되어가는 추세다.
 
또한, 리먼 쇼크 이후 수입이 불안정한 20~30대 남성에 비해 40대 이상의 남성들은 수입이 안정적이라는 것을 이유로 꼽았다.
 
그녀는 "20~30대 여성이 결혼을 생각할 때, 동년배의 초식계 남성보다 지식과 인생 경험이 풍부해 의지할 수 있는 연상의 남성에게 매력을 느끼게 된다. 연수입이나 남에게 보이는 것이 특별히 좋을 필요는 없다"며, "나이차가 많이 나더라도 마음에 드는 여성이 있다면, 대시해보라"고 조언했다.


▲ 지난해 2009년, 22살 차이 여배우와 결혼해 슬하에 한 살 된 아들까지 둔 사실을 깜짝 발표했던 '심야식당'의 주인공 고바야시 가오루    


▼ 최신 일본 뉴스

 

▶ 日 EEZ에서 불법 어획하던 韓선장 체포돼

 

▶ 日엄친딸 미녀 배우, 뉴스 캐스터로 전격 발탁

 

▶ 日도쿄 도지사 "자위대, 군대로 승격해야"

 

▶ 외국 자본, 일본 기피한다 - 대일직접투자액 유출 심각

 

▶ 가가와 신지 발목 인대 부상, 3주간 전력 이탈

 

▶ 日이대호, 타격감 호조의 원인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111 12/02/19 [22:46]
나는 남조선에살고 통일후에는 조선이 되고 
아사다마오는 일본에 살고  

나 1969년생  아사다마오 1990년  ..21살차이 . 
   
아사다마오랑   결혼해서  
아사다마오 하늘 이니   몸과 마음을 다해  받들어 모시고 살라고  
이게 다  

더이상  내꿈속에 귀신님은 안오신다  


2년쓴 전쟁에의한 베트남식 흡수통일쓸때 새로이연결된  사람 은 
이글에서  2011.11월달에 아사다마오이름은 첨으로 언급했으니까. 

비즈니스맨 12/02/22 [19:08]
자유민주주의, 자유시장경제가 활성화되고, 경제와 관련되는 사람이지만, 아무리 생각하고 세월이 지나면 지날수록 이놈의 돈이 모든걸 평가하는 세상이 가고 있다는 생각이 들지 모르겠다. 옛날에는 정말 그 사람이 믿을수 있고 사랑하면 결혼할수 있었는데, 지금은 결혼에는 무조건 경제적 조건에다가 강력한 스펙, 학력, 조건을 요구하니 사회가 더 발전하고 선진화 될수록 더 세상사는게 각박해 지는지 모르겠다.   돈이 모든걸 해결하는 세상이 된다고 생각하는지 모르겠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