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외국 자본, 일본 기피한다

대일직접투자액 유출 심각, 유출초과액 사실상 역대 최대치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2/02/18 [09:30]

외국 자본의 일본 기피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고 18일 니혼게이자이 신문이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2011년 대일직접투자액은 외국자본계 기업의 철수 등 유출액이 신규진출 등 유입액을 1,832억 엔 웃돌았다고 한다. 2년 연속으로 유출 초과를 기록한 가운데, 금액 또한 사실상 역대 최대치다.
 
저성장과 엔고 현상이 그 배경이다. 일본 시장의 수요 확대에 대한 기대가 적은 데다 엔고 현상으로 외자계 기업의 인건비, 임대료 부담이 커졌다. 또한, 지진을 계기로 전력 부족과 부품 공급망에 대한 우려도 크다.
 
 
 
이 때문에 일본 시장을 벗어나려는 외자계 기업이 속출하고 있다.
 
2011년은 영국의 대형 수퍼 체인 '테스코'가 8월 말에 일본에서 철수한다고 발표, 국유화된 벨기에 은행 덱시아도 6월에 일본에서 철수했다. 알리안츠 생명보험은 2012년 초부터 신규계약 모집을 중단했다. 1월 이후에는 엑손 모빌이 도넨제너럴 석유에 석유 정제 및 판매사업을 매각한다고 발표했다.
 
동일본 대지진 피해지역 복구 및 부흥 수요를 노린 외자계 기업이 일본에 진출하는 예도 있다. 그러나 철수 기업 수가  진출 기업 수를 웃돌고 있다.
 
일본 경제산업성이 지진 후 실시한 외자계 기업 조사에 따르면, 일본에 투자할 계획을 가진 외국 기업의 30%가 "지진으로 투자 계획을 중단하거나 축소할 예정"이라고 답변했다고 한다.
 
반대로 일본 기업의 해외진출은 가속화하고 있다.
 
2011년 일본의 해외직접투자는 9조 1,180억 엔의 유출 초과를 보여, 지난해보다 80% 증가했다. 인수·합병을 조언하는 회사인 레코프에 따르면, 일본 기업에 의한 해외기업 인수는 455건으로, 1990년에 이어 두번째를 기록했다.
 
일본 정부가 그토록 우려하던 '산업 공동화'가 현실감을 더하고 있는 것이다. 국내외 기업이 일본에서의 투자를 줄이게 되면, 고용시장은 축소된다. 단기 투자자금은 일본에 유입되고 있으나, 일본경제의 성장력을 끌어올리려면 장기적인 성장자금의 유입이 필요한 상황이다.
 
일본 당국은 이 같은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 14일, 일본 은행은 10조 엔의 추가 양적완화책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대지진 피해지 복구·부흥 특수로 경기 회복세가 예상되는 가운데, 회복세가 꺾이지 않도록 지원사격에 나선 것이다.
 
그런데 일본 은행의 추가 양적완화가 효과를 보였는지 엔화가 약세로 돌아섰고, 그리스 구제금융안 승인에 대한 기대감 등이 겹쳐 17일에는 반 년만에 닛케이 지수가 9,400엔 대를 회복했다. 엔화 약세가 일본 수출 기업의 호재로 비춰진 것이다. 일부 전문가는 엔화의 약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관측했다.
 
낭보가 잇따르는 가운데, 일본 경제의 회복세가 조심스레 전망되고 있다. 수많은 위기론에도 불구하고, 일본 경제가 그 저력을 보여줄지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이코노믹스 12/02/19 [12:39]
일본의 법인세는 무려 49%에 달한다. 이수치에 대해서 한국의 민주통합당이 못 믿는 개소리 하고 있는데, OECD통계와 세계경제자유지수에서 낸 통계수치다.  그러니 일본기업이 많은 영업이익을 내도, 영업이익의 대부분이 세금으로 나간다는 것이다.그러면 외국자본은 당연히 일본으로 진출할 엄두도 못내고, 법인세 부담에 기피하는것이다.  또 일본정부는 과거 80~90년대부터 도쿄수도권, 오사카부 도서지역에 공장 허가규정이 아주 강해져서 규제가 심했고, 그래서 지방으로 많이 공장을 늘렸지만, 거품경제 붕괴이후 경기침체로 해외로 빠지면서 산업공동화가 가속화 되고있다.
일본정부가 공장용도 부지선정부터, 공장 건설권한까지 심사하고 통과하는데, 무려 6개월에서 1년이 걸린다.  반면 중국과 베트남 지역에서 공장 짓는데 허가하고 다 짓는데까지 3달 안이면 다 완공된다.  그러니 외국자본은 당연히 법인세와 규제가 덜하며 저임금으로 막대한 영업이익을 낼수 있는 중국이나 동남아로 가는것이다.
푸하핫 12/02/26 [06:05]
밑에 글을 읽어보니 섬나라 정부관리들이 뇌가 없는 똘추들인가 보군 ㅋㅋ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