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선거개입 의혹' 오키나와 방위국장 사과

방위성 오키나와 방위국의 선거 개입 의혹에 방위국장이 사과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2/01 [09:35]

일본 오키나와 현에서 공공기관에 의한 선거 개입 의혹이 터져 나왔다.
 
지난달 31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공산당 아카미네 세이켄 의원은 방위성 오키나와 방위국이 선거에 개입한 의혹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지적에 대해 오키나와 방위국 국장은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반성한다"고 밝혔다.

아카미네 의원에 따르면, 오키나와 방위국 총무부는 지난달 초, 방위국 내 각 부서 담당자에 메일을 보내 기노완(宜野湾) 시에 선거권이 있는 친척을 둔 직원을 보고하도록 요구했다고 한다. 또한, 그 직원들을 대상으로 오키나와 방위국 마나베 로 국장의 강연에 참석도록 지시했다고 한다.

기노완 시에서는 2월 12일 시장선거가 치러질 예정으로, 아카미네 의원은 "국가 권력에 의한 선거 개입이지 않는가"라며 정부를 추궁했다. 이 문제에 대해 다나카 나오키 방위상은 사실관계를 조사하기 위해 방위성 직원 두 명을 오키나와 현에 파견했다고 답했다.

한편, 이번 의혹을 둘러싸고 마나베 오키나와 방위국 국장은 이날, 취재진에 "조사 중"이라고 설명하고 "결과적으로 많은 분께 심려 끼친 점, 반성한다"고 밝혔다.

방위성의 조사 결과는 1일 중의원 예산위원회 이사회에 보고될 예정이라고 일본 언론은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