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민주당, 탈당서 제출 의원 10명 제적 처리

탈당서 제출하고 신당 결성한 의원 10명 '탈당' 아닌 '제적' 처리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2/01/13 [05:03]

일본 민주당이 탈당 의원 10명을 제적 처리하기로 했다고 12일 NHK는 보도했다. 
 
일본 민주당은 이날, 탈당서를 제출하고 '신당 기즈나'를 결성한 중의원 의원 9명과 '신당 다이치'에 참가한 참의원 의원 1명 등 총 10명을 제적 처리하기로 했다.

민주당에서는 노다 정권의 소비세율 인상에 반발해 9명의 중의원 의원이 '신당 기즈나'를 결성했고, 1명의 참의원 의원이 '신당 다이치'에 참가했다. 이에 민주당은 12일 열린 임원회에서 대응을 논의한 결과 "신당 결성은 당에 반대하는 행위"라고 보고, 10명이 제출한 탈당서를 수리하지 않고 제적 처리하는 방침을 결정했다.

한편, 군마 현 얀바 댐의 건설 재개를 용인할 수 없다며 나카지마 마사카 중의원이 제출한 탈당서는 수리하고 탈당을 인정할 방침을 결정했다고 한다.
 
그리고 지난 임시 국회에서 이뤄진, 일본 원자력 관련 기술을 수출할 수 있도록 하는 원자력 협정체결 승인안의 채결(採決)에 반발하여 법안 투표에서 기권한 민주당 소속 의원에 관해서는, 당직에서 물러나도록 요구하는 방침을 결정했다고 한다.

또한, 임원회에서는 '신당 다이치'가 민주당과 통일회파를 구축하고 싶다고 제의한 데 대해, 고시이시 아즈마 간사장과 다루토코 신지 간사장 대응에게 대응을 일임하기로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