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후쿠시마 쌀에서 기준치 3배 방사성 세슘 검출

후쿠시마 쌀에서 또다시 기준치 초과한 세슘 검출돼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12/23 [10:22]

후쿠시마 시 와타리 지구의 쌀에서 이제까지 후쿠시마 현에서 가장 높은 1kg당 1,540Bq(베크렐)의 방사성 세슘이 검출됐다고 NHK가 보도했다. 이는 정부가 정한 잠정기준치의 3배가 넘는다.
 
후쿠시마 현의 발표에 따르면, 이 지역 쌀은 이미 출하정지 판정을 받았으며 유통되지 않고 있다고 한다.
 
이 지역의 쌀은 이달 5일, 정부의 출하정지 지시를 받았다고 한다. 후쿠시마 현에 따르면, 같은 논에서 수확된 약 720kg의 쌀은 농가에서 보관되고 있으며 유통되고 있지 않다고 한다.
 
후쿠시마 시 와타리 지구의 쌀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세슘이 검출된 것은 이번이 5번째다. 고농도의 세슘이 검출된 원인에 대해 후쿠시마 현은 자세한 조사를 시행한다는 방침이라고 NHK는 보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