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오사카 더블선거, 하시모토 진영 '압승'

오사카 지사, 시장 선거, 오사카유신회 압승 확실시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11/11/27 [20:28]

오사카 유신회가 오사카부, 오사카시의 수장 자리를 모두 독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27일 일본에서 오사카부 지사 선거, 오사카시 시장 선거 등 '더블 선거전'이 펼쳐진 가운데, NHK, 마이니치 신문 등 각 주요 언론의 출구조사 결과가 나왔다.
 
시장선거에서는 오사카유신회 대표인 하시모토 도루(42) 전 오사카부 지사가 현 오사카시 시장인 히라마쓰 구니오 (63)후보를 이기고 첫 당선될 것으로 확실시되고 있다.
 
또한, 지사 선거에서도 마쓰이 이치로(47) 오사카 유신회 간사장이 전 오사카부 이케다시 시장, 구라다 가오루(63) 후보와 우메다 쇼지(61) 후보 등 6명의 후보를 누르고 첫 당선될 것으로 보인다.
 
당선 유력 후보와 타 후보간의 예상 득표 차이가 커 모든 언론이 '당선 확실시'되고 있다고 속보로 보도하고 있다.
 
만약 하시모토 후보가 시장에 당선될 경우, 부(府) 지사가 시장으로 보직을 이동하는 첫 사례가 된다. 경상북도 도지사가 대구시 시장선거에 출마해 당선되는 격이다.
 
이번에 당선이 유력시되는 하시모토 시장 후보는 오사카 유신회의 수장으로서 이번 '더블 선거전'을 도모했다.
 
그는 변호사 출신으로 '사람들이 줄서는 법률사무소(行列のできる法律相談所)'라는 인기 TV프로그램에 고정 출연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이 같은 인기를 발판 삼아 지난 2008년 오사카부 지사선거에서 자민당, 공명당 지방조직의 지원을 받아 지사로서는 전국 최연소인 38세에 첫 당선됐다.
 
오사카부 지사로 취임한 후에는 대담한 세출(歲出) 삭감에 돌입했고, 또한 매우 솔직하고 직설적인 발언으로 주목을 끌었다. 오사카부와 오사카시의 행정을 재편해 제2의 수도로 만드는 '오사카도(都) 구상'을 내걸며, 지역정당 오사카 유신회라는  정당을 창당했다.
 
4월 통일지방선거에서는, 오사카부 의회에서 과반수, 시의회에서도 제1당을 차지했다. '오사카도(都) 구상'을 실현하는 데 오사카시의 협력이 필요하다며, 임기 도중 지사를 사퇴하고 시장선거에 입후보해 지사 선거와의 '더블선거' 구도를 만들었다.
 
재선을 노렸던 현직 히라마쓰 시장과 대결구도로 치른 이번 선거에서 하시모토 후보는 100명이 넘는 오사카 유신회의 지방의원을 이끌고, '오사카도 구상'의 실현을 호소하며, 지사 선거에 입후보한 마쓰이 이치로 오사카 유신회 간사장과 함께 선거운동을 전개했다.
 
▲하시모토 도루 오사카 유신회 대표    (c)하시모토 공식홈페이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