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도쿄전력 배상액 3~4조엔으로 추산돼

제삼자위원회 "원전 재가동, 요금인상 없으면 자금부족 시달릴 것"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9/28 [07:54]

도쿄전력의 배상비용이 3~4조 엔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고 27일 지지통신은 보도했다.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사고 피해자 배상금 문제와 관련해, 이 회사의 경영조사를 진행하는 제3자위원회가 이 같이 밝혔다고 한다.

더욱이 원전 정지로 연료비 부담이 증가했고, 전력 생산 원가가 크게 올랐다. 가시와자키카리와 원전의 재가동과 전기요금 인상 등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도쿄전력은 자금 부족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제3자위원회는 앞으로 10년간의 전망에 대해, 전기 요금 인상폭과 원전 가동상황 등을 계산했다. 이에 따르면, 요금 인상이 단행되지 않거나, 원전 정지가 계속된 경우엔 자금부족과 채무초과에 빠질 것이라고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