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축구협회, 월드컵 3차 예선에 해외파 19명 연락

혼다, 가가와 등 부상중인 나가토모도 러브콜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8/22 [08:41]

일본대표팀 멤버로 유럽에서 활약하고 있는 해외파 선수들이 대거 기용될 것으로 보인다.
 
19일 일본 축구협회는 월드컵 아시아 3차 예선 북한전(9월 2일, 사이타마), 우즈베키스탄전(9월 6일 타슈켄트)에 소집될 가능성이 있는 해외파 19명 선수의 각 소속 클럽에 편지를 보냈다고 밝혔다. 
 
데일리 스포츠에 따르면, 19명 선수 중에는 지난 한일전에서 활약했던 FW 혼다 게이스케(CSKA 모스크바)와  FW 가가와 신지(도르트문트)가 포함됐고, FW 미야이치 료(아스널)  외 오른쪽 어깨 탈구로 치료 중인 DF 나가토모 유토(인텔 밀란)도 포함됐다고 한다.
 
하라 히로미 강화담당기술 위원장은 "(부상 중인)나가토모에게도 보낸 것은, 코치진으로부터 직접적 요청이 있었기 때문이다. 어떤 상태인지 알 수 없지만, (소집) 가능성이 제로인 것은 아니다. 지금 연락하지 않으면 나중에 소집하고 싶어도 못 하는 수가 있다"며 부상선수에게 연락한 경위를 밝혔다. 일본대표팀 멤버는 25일에 발표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