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원전 인사 3명 경질, 경제상도 사표낼 듯

경제성 차관, 원자력 안전 보안원장, 자원에너지청 장관 경질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1/08/04 [09:28]

가이에다 경제산업상이 4일, 경제산업성의 마쓰나가 가쓰오 사무차관, 데라사카 노부아키 원자력 안전 보안원장, 호소노 데쓰히로 자원 에너지청 장관을 경질하기로 결정했다고 이날 산케이 신문은 보도했다.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사고 대응을 비롯해, 원전 심포지움에서 경제산업성 산하 원자력 안전 보안청이 전력회사에게 '여론조작'을 하도록 지시한 문제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서라고 한다.
 
보도에 따르면, 가이에다 경제산업상이 이미 마쓰나가 차관, 데라사카 원장, 호소노 장관 등 3명에 경질 의향을 전달한 상태며, 간 수상도 승인했다고 한다.
 
한편, 경제산업성 수장인 자신의 거취에 대해 그는 3일 밤, 기자단에 "인사권자는 나"라며, 스스로 판단해 행동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가이에다 장관은 이미 지난달 7일 사임 의향을 표명한 바 있다. 3일 밤에는 한 민영방송을 통해 "어느 시점이 될 지 알 수 없지만, 그만 둘 것이다. 각오는 돼 있다"며 재차 강조하기도 했다.
 
이 같은 사실로 볼 때, 차관을 비롯한 3명의 경질이 끝난 뒤, 가이에다 장관 본인사표를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수상은 이번 경질을 계기로, 경제산업성 원자력 안전 보안청과 내각부의 원자력 안전 위원회를 '원자력 안전청'(가칭)으로 통합하는 조직재편을 적극 진행할 방침이라고 산케이 신문은 보도했다.
 

▲ 가이에다 반리  경제산업상   © JP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