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정부 도치기현 소고기도 출하정지

오염 소고기 유통, 후쿠시마, 미야기, 이와테 이어 도치기까지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8/02 [18:49]

2일, 에다노 유키오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방사성 세슘 오염 소고기 문제로, 후쿠시마, 미야기, 이와테에 이어 도치기현 소의 출하정지를 지시했다고 발표했다. 

도치기현 산 소고기에서 잠정기준치(1킬로그램당 500베크렐)을 넘는 방사성 세슘이 검출됐고, 원자력피해대책특별조치법에 따라, 도치기현 소의 식육처리장 출하정지를 지시했다.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일본 내에서 국산 소고기 출하가 정지된 곳은 후쿠시마현, 미야기현, 이와테현에 이어 4번째가 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