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일본의 이영애, 청순여배우가 결혼

가 -가 +

방송연예팀
기사입력 2011/07/27 [22:03]

일본의 청순파 여배우 단 레이(39)가 27일 일본의 가수이자 배우인 오이카와 미츠히로(41)와 결혼했다고 발표했다. 두 사람은 2009년 가을에 인기드라마 시리즈 '파트너(相棒)' 촬영으로 알게되어 교제를 시작했다.
 
두 사람은 "서로 인생의 절반을 지나있고, 인생의 후반기에 접어들었습니다. 그럴 때, 상대를 만나 운명적인 이끌림을 느꼈습니다"라고 결혼이유를 밝혔다.  
 
단 레이는 다카라즈카 가극단 출신으로 30대 중반을 넘긴 나이에 TV로 진출하여 주목받기 시작했다. 2006년 기무라 타쿠야와 촬영한 영화 '무사의 체통'으로 각종 영화상 신인상을 휩쓸었고, '블레임 인류멸망 2011'에도 출연했다. 올 초에는 나카마 유키에와 '아름다운 이웃' 드라마로 미모를 뽐냈다.
 
오이카와 미츠히로는 자칭 '왕자' 컨셉으로 가수활동과 배우활동 양쪽을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만능 엔터테이너다. 최근에는 '노다메칸타빌레', '파트너', '료마전' 등에 출연했다. 
 

▲ 단 레이     © jpnews/ 幸田匠


 
[제이피뉴스 최신기사] 

 
☞ 일본의 이영애, 청순여배우 결혼발표!

북일비밀접촉, 과연 간 수상의 지시일까
 
☞ 日 이치로가 구단의 짐이 되고있다
 
☞완전예약제! AKB48 전문숍 하라주쿠 탄생

日 개그맨 충격의 동성 스캔들?
 
日 여스타들의 한국사랑 커밍아웃 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블루문 11/07/28 [10:06]
그래도 늦은감이 있지만 좋은 짝 만나 결혼 하니 추카추카..
연기는 별로였지만 외모로 밀고 나가 주인공이 되었지만..ㅎㅎ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