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엔고 현상 심화, 전후최고치 넘나?

미 연방채권 상한 문제가 난항, 미국채 격하하면 엔고 격화돼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7/27 [09:36]

엔고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26일 뉴욕 외환 시장에서 엔 환율이 1달러=77엔 83전을 기록했다. 엔 가치가 이 정도까지 상승한 것은 전후 최고치를 기록한 지난 3월 17일 이후 4개월만의 일이다. 
 
엔고 현상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는 미 연방채권의 상한 문제는 8월 2일의 기한을 앞두고 협의가 난항을 겪고 있다.
 
만약 이 과정에서 미 국채 가치가 격하될 경우, 엔 가치가 전후 최고치를 또다시 경신할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어, 일본에서는 이 문제의 차후 전개상황을 크게 주목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