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대지진 피해자 생활 재건 지원금, 국가가 80% 부담한다

국가가 80%, 지자체 20% 부담하도록 하는 특례법 통과돼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7/26 [09:34]

동일본 대지진 피해자 생활 재건 지원에 대한 국가 부담을 80%, 지자체 부담을 20%로 하는 특례법이 25일 참의원 본회의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다고 26일 아사히 신문은 보도했다.
 
기존의 '피해자 생활 재건 지원금'의 경우, 국가와 지자체가 필요 금액을 절반씩 부담하도록 돼 있다. 그런데, 이번 동일본 대지진에 한해 국가가 80%를 부담키로 한 것이다. 
 
지원금 제도는 주택이 붕괴되거나 파손된 세대에 최대 300만 엔까지 지급하는 제도이다. 따라서 이번 대재해로 인한 지원금 지급대상은 20만 호, 총액 약 4,400억 엔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러나 지방에서 지원금 지급을 위해 모아둔 기금은 538억 엔에 불과해, 원래 부담해야 하는 약 2,200억 엔에 크게 모자란다.
 
이 때문에 정부와 전국지사회가 협의에 나섰고, 결국 동일본 대지진에 한정된 이번 조치에 합의했다.
 
재무성은 이번 조치가 어디까지나 동일본 대지진에만 해당되는 '특별한 경우'라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지방 각 지자체장들은 앞으로의 대규모 재해에 대비해 '국가 80% 부담안'을 영구화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아사히 신문은 보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