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미야기현 식용 소 농가 전체대상 세슘오염조사

오염된 볏짚 사료 먹은 소 200마리 이상 출하 판명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7/20 [05:32]

고농도 세슘 오염 소 문제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미야기현은 현내 전 농가를 대상으로 샘플 조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20일 니혼게이자이에 따르면, 미야기현 내에서 오염된 볏짚을 소 여물로 사용한 농가가 63가구였고, 그중 20가구에서 200마리 이상을 이미 출하한 것으로 판명됐다. 미야기현은 전 농가 조사를 통해 소고기 안전성 확인을 서두르고 있다.
 
샘플조사는 식육처리장에서 처리된 소고기를 유통하기 전에 검사기관에서 방사성 세슘양을 조사하는 것으로 1가구당 최저 1마리를 대상으로 7월 중에 시작하고, 원전사고 후 오염 볏짚을 먹인 소에 대한 볏짚 양과 기간도 조사할 예정이다. 

동시에 이미 출하된 200마리 소고기에 대해서는 추적조사를 시행한다. 출하된 곳은 미야기현 내 및 도쿄도가 많은 것으로 나타나 유통실태 및 방사성 물질의 양을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미야기현은 오염 볏짚을 판매한 4개 업자에 대해 현장 조사한 결과, 후쿠시마, 야마가타, 니가타, 아오모리, 이바라키, 군마에 팔았다는 것이 판명됐다.  이 중 후쿠시마, 야마가타, 미야기에 판매한 볏짚에서 잠정기준치보다 약 8배~26배 많은 방사성 세슘이 검출됐다. 따라서 미야기 현 내 볏짚생산, 판매하는 농가를 대상으로 방사성 물질 측정할 방침이다.
 
또한, 미야기현은 식용 소 출하 축산농가 및 낙농가에 대해, 원전사고 이후 볏짚 이용을 삼가해달라고 요청했다. 아키타현은 19일 현 내 농가를 대상으로 조사를 시작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