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감자류가 세슘 더 많이 흡수한다

토양오염과 농작물의 방사성 세슘 흡수율 공개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5/28 [09:56]

농림수산성은 27일 채소, 과일 등 21종류의 토양 방사성물질 흡수 비율을 조사한 결과, 감자류가 높은 비율로 방사성 물질을 흡수하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이날 산케이 신문이 보도했다.
 
조사는 토양의 오염정도에 비해 수확하는 작물이 어느정도 오염되는지 산출한 것으로, 반감기가 약 30년인 방사성 세슘을 기준으로 국내외 연구자료를 통해 비율을 산출했다.
 
조사결과, 토양오염에 대비한 작물오염비율은 고구마의 평균치 3.3%(최대 36%), 사과 0.1%(최대치 0.3%) 등 수분이 적은 감자류에서 높게 나타났다.
 
벼농사 제한 기준인 토양 1킬로그램당 5,000베크렐의 세슘을 포함한 논에 고구마를 심은 경우, 수확물에는 단순계산으로 1,800베크렐이 포함된 셈이다.
 
농수성은 "토양의 오염농도가 높은 지역에서 재배한 감자류는 기준치(세슘 500베크렐)를 넘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농수성은 "자료가 적고, 이 조사는 어디까지나 참고치"라며 비율에 따른 농사제한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 조사는 토양의 오염정도에 비해 수확하는 작물이 어느정도 오염되는지를 예상할 수 있어 앞으로 농사에 참고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